지역과발전

사업전략

현재위치 홈 > 지역과 발전 > 업무단지 조성 > 엔지니어링복합단지 > 사업소개 > 사업전략

개발배경

『엔지니어링산업 발전방안』 대통령 보고(’10.4.28, 제21차 국가경쟁력개발위원회)

공제조합 투자를 통해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조성

엔지니어링산업은 부가가치가 높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지식집약산업이며, 세계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첨단업무단지와 함께 그린경제벨트를 구축하여 강동구의 열악한 산업구조를 첨단·지식 기반산업으로 재편하여 자족기능을 갖춘 경제도시로의 성장

조성목적

국가적 필요성

국내 엔지니어링기업의 원천기술 및 전문 인력 부족

개념설계·기본설계, 프로젝트 관리(Project Management) 등 핵심기술 역량 미흡

전문 인력 부족이 심각한 수준

산업의 영세성 및 스타기업 부재

총5천여 기업(근로자 10만명)중 영세한 중소기업이 대부분(95%)이고, 대기업은 47개(1%), 글로벌 200대 5개社, 해외매출 2억불, 세계시장 점유율 1% 미만

低수익ㆍ高리스크 사업구조

상세설계, 시공 등 低수익·高리스크 영역은 강세인 반면, 기본설계 등 고부가가치 영역은 매우 취약

국내발주 대형 사업조차 위험도가 낮고 수익성이 높은 분야는 선진 업체에 의존

서울시 필요성

서울시 균형적 경제발전을 위한 토대 마련

서울시 대부분의 산업이 도심과 강남에 집중되어 있으며, 강동구는 경제적 기반 미약

서울시 차원에서 경제적 균형발전을 위하여 지식기반산업 복합단지 필요성 증대

엔지니어링업체의 탈 서울화로 인한 서울의 경쟁력 약화 예방

엔지니어링 업체 중 30%가 서울에 분포하고 있으나, 경기도 등 수도권 이탈로 서울시 내부에서의 산업 경쟁력 및 기반이 점차 약화

기반시설 및 지원체계를 구축함으로써 탈 서울화 방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단순한 공간적 이동이 아닌, 집적을 통한 시너지 효과 창출로 경쟁력 강화

서울시 소재 중소엔지니어링업체의 탈 서울화 가속

강동구 필요성

과다한 임대주택 건설로 자족기능 상실

취약한 상업기능 (2.3%, 서울시 평균 4.3%)으로 자족기능 취약

기 조성된 강일1ㆍ2지구와 조성 예정인 고덕,강일3ㆍ4 보금자리주택 건설로 서울시에서 4번째로 많은 임대주택(12,050호)을 보유하여 세입 감소

임대주택 증가로 인한 복지비용의 기하급수적 증가

인접한 하남ㆍ미사지구가 지원시설 및 상업·업무시설로 대단위로 개발되고 있어 상권의 중심이 강동구에서 하남시로 이전이 가속화 되고 있으며 더 심화될 가능성 많음

광역적 입지여건

서울시 도입부로서의 상징성 및 서울외곽순환도로, 천호대로, 감일~초이간 광역도로를 통한 편리한 접근성을 가진 지역으로 인접한 경기도의 산업시설과 연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최적지

입지에 따른 파급효과

첨단업무단지와 연계한 엔지니어링 산업의 집적을 통하여 서울시 동남권 산업기반의 중심축 기능 담당

고덕강일지구 도시지원시설부터 하남아이테코 등으로 연계된 산업벨트 구축 가능

페이지만족도

만족도 체크
관리부서
투자유치과 투자유치2팀
문의
02-3425-6500
수정일
2014-09-03 16:58:22

정보화교실

온라인예약

설문조사

TOP